지난 주말

집에서 가까운 Torrance 공항 부근을 지나다

뜨고 내리는 비행기들 소리에 못내

한참을 지켜보고 있었다.

 

한동안 비행을 못해서일까?

뜨고 내리는 비행기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가지고 있던 카메라로 비행기들을 담아 봤다.

 

그 중

내가 비행학교를 처음 방문했던 날

타고 날았던 세스나가 보였다.

 

항공기 등록번호 "N433FR"

세스나 172R 기종인데

엔진 마력을 180 hp로 올려서

172S 기종으로 분류된다.

 

1997년 제작

고정익 단발 항공기

Reciprocating 엔진.

세스나 172 기종은 152 기종과 함께

주로 훈련기로 많이 쓰인다.

 

사진은

70-300mm 망원으로 찍어서

비행기 부분을 crop하였다.

 

그 날이 생각난다.

아내와 나는 저 비행기로 첫 비행을 했다.

일종의 데모 비행.

음 ...

비행 이야기를 다 정리하지 못했다.

빨리 시간을 정리해야 할텐데 ..

 

 

카메라는 Nikon D5200

렌즈는 Nikkor 75-300mm

Nikon D5200은 며칠간 테스트를 해보고

광량이 작은 사진의 결과물에 만족하지 못해

반품을 하고 말았다.

 

 

 

 

 

 

 

'항공? 항공! > 비행기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Dry한 출사, 하늘로 날아 올라!  (0) 2013.05.07
내가 처음 탔던 세스나 .. 172  (0) 2013.05.06
핸들 두개 달린 자동차  (0) 2013.05.01
한폭의 명화 같은 A340  (4) 2013.04.26
어디를 봐도 멋진 B777  (0) 2013.04.25
A380의 다른 모습  (0) 2013.04.24
Posted by 내브호크 navhawk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