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리뷰2015.08.06 09:45

오늘은 책 반납하는 날.
지난 한 달간 곁에 두고 읽던 책들의 대출기간이 내일로 끝난다.

상하이 여행을 앞두고 급한 지리적 문화적 지식을 얻고자 했던
여행 관련 서적을 빼고는, 내가 책으로 만나는 세상이 참 ...
편협적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무리 세상이 급하게 변하고 또 달라진다지만
내가 주로 접하는 책의 세상은 거의
감동과 감성, 그리고 문학적 예술적 감흥과는 동떨어진
단편적 지식 습득 위주의 독서를 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아마도 항상 부족함을 느끼는 나의 조급함이
독서를 하는데도 그대로 드러나지 않았나 싶다.
독후감을 몇 편 작성을 하면서 더더욱 그런 느낌을 받는다.
미래세상은 독서를 통해서 더 빨리 만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진 내가
서고에 손을 뻗어 집어드는 책의 톤이 비슷하기 때문이리라.


급하게 읽은 이 책들이 나에게 또다른 자양분이 되어
세상 어딘가에 도움이 되는 제 3의 응용지식이 되어주면 좋겠다
는 생각을 한다...

오늘 도서관에 반납할 책 10권.
아 ... 제일 아래에 있는 영상편집 관련 서적은 한 페이지도 못읽었네 ㅠㅠ


그리고
책장에서 다시 읽어야겠다고 꺼내 든
책 두어권과 증정용 책 두어권도 책상 아래에 쌓여 있다.



오늘 도서관에 책을 반납하고 다시 빌려올 책들은
어떤 세상을 나에게 펼쳐 보여 줄까?


Posted by 내브호크 navhaw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사실 독서편식이 좀 있는데, 책으로라도 새로운 것을 계속 배워야만 먹고살 수 있는 세상이다보니 지식 위주의 독서는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마음으로는 소설류도 좀 읽고싶은데 정작 많이 읽게 되는 책은 업무관련 책이랄까요? ㅠㅠ

    2015.08.06 22: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100% 공감합니다 ㅎㅎ 오늘부터 다시 한달간 곁에 둘 책 10권을 빌려오면서 ... 바로 눈 앞의 무엇인가에게 쫓기는 느낌을 받지 않으려 '소서(素書)'도 손에 넣어 왔습니다. 과연, 고전의 향기에 얼마나 심취할 수 있을 지는 미지수이지만 시도해 보려고 합니다. ㅎㅎ

      2015.08.06 23:32 신고 [ ADDR : EDIT/ DEL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