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생활'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3.05.26 향 좋은 커피 한 잔 - YELLOW VASE
  2. 2013.05.07 Dry한 출사, 하늘로 날아 올라!
  3. 2013.04.27 LA 남서부 Terranea Resort & Cove

 

커피 한 잔을 마셔도

아름답게 마시는 방법이 있다.

 

LA 남서쪽 30마일 지점에 위치한

팔로스 버디스 ..

태평양이 환히 내려다 보이는 곳에 위치한

커피향 향긋한 카페 - 옐로우 베스

 

YELLOW VASE

홈페이지 - http://www.yellowvase.com/locations

옐로우 베스의 위치와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 참조 ..

 

옐로우 베스는 LA 남서부 SOUTHBAY라고 불리는 지역에

4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고

각각의 매장이 다 이쁘게 꾸며져 있다.

 

그 중

란초 팔로스 버디스 점의 사진 몇 장 소개한다.

 

 

 

 

 

 

 

 

 

 

 

 

 

 

 

 

 

 

 

 

 

 

 

 

Posted by 내브호크 navhawk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사진을 찍고 보면

대체로 차가운 느낌이 많다.

느낌이 그런데도

차가운 재질로 만들어진

피사체를 좋아하는 경향이 있다.

왜 비행기는

보고 싶고

만져보고 싶고

사진 찍고 싶고

또 타보고 싶은 걸까?

병이지 싶다...

비행기를 몰고

직접 하늘을 나는 것도 모자라

모든 비행기가 내 렌즈 안에서

살아 숨쉬기를 바라나?

 

지난 주

LA 국제공항에서

이륙하는 비행기의

역동적인 모습을 촬영해 봤다.

 

사진은 오래된 하이브리드 카메라

파나소닉 루믹스 DMC-FZ20으로 촬영했다.

촬영 후 블로그에 올리기 위한

리사이징과 서명 처리를 했다.

 

 

디지털 망원 촬영이라 사진이 썩 맘에 들지는 않지만 ..

사우스웨스트 항공 B737

 

델타 항공 에어버스 320

 

새로운 옷으로 갈아입은 어메리칸 항공 .. 봄바디어 사에서 제작한 CL-600-2C10

 

델타 항공 보잉 737-700

 

저 비행기는 너무 멀어서 잘 모르겠다. 유나이티드 항공의 보잉 767 쯤 되는 듯 ..

 

유나이티드 항공의 보잉 757-200

 

버진 어메리칸 항공의 에어버스 320

 

 

'항공? 항공! > 비행기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Dry한 출사, 하늘로 날아 올라!  (0) 2013.05.07
내가 처음 탔던 세스나 .. 172  (0) 2013.05.06
핸들 두개 달린 자동차  (0) 2013.05.01
한폭의 명화 같은 A340  (4) 2013.04.26
어디를 봐도 멋진 B777  (0) 2013.04.25
A380의 다른 모습  (0) 2013.04.24
Posted by 내브호크 navhawk

댓글을 달아 주세요


 

LA.

뉴욕에 이은

미국 제 2의 도시.

캘리포니아주 남부에

위치한 태평양의 관문.

도대체 한국인지

외국인지 분간이 안가는

코리아 타운이 있는 도시.

100만을 훌쩍 넘기는

한국인이 있는 도시.

 

그렇게 많은 한국인들의

숨결이 살아있는 이곳 LA 에

관한 정보는 인터넷에

너무나도 많다.

그래서 이번엔

여타 블로그에 잘 소개되지 않던

팔로스 버디스 절벽 해안가의

동굴과 그 곳을

둘러싼 리조트의 저녁 풍광을

소개해 볼까 한다.

 

 

그 LA에서 4년을 살았다.

그리고 이제 귀국을 앞두고

지난 4년을 정리를 해보려 하지만

도저히 감당이 안된다는...

 

아래 지도는

LA 중심부에서 남쪽으로만

잘라 놓은 구글맵이다.

내가 사는 Torrance는

LA 다운타운에서 남남서쪽으로

대략 20 마일 쯤

 

그리고 거기서 좀 더

남서쪽으로 가면 분위기 좋은

PALOS VERDES 언덕이 있다.

 

 

그 언덕을 넘어

산책하기 좋고 분위기 좋은

리조트 TERRANEA 가 있다.

 

 

 

분위기 있는

리조트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는 것도 좋을테고 ..

(자주 하긴 비싸다 ㅎㅎ)

 

리조트 주변의 푹신한

소파에서 시간을 보내도 좋고

산책을 해도 좋은 곳이다.

 

 

 

 

 

 

 

 

 

그리고 그 해안가 절벽을 따라

TERRANEA COVE 라고 불리는

작은 .. 아주 짧은 동굴같은 후미진

분위기의 바위 틈이 있다.

 

부서지는 파도에

추억을 담아

태평양 한가운데로

나아가 본다.

 

 

 

 

 

 

 

석양이 아름다운 것은

나이를 먹는다는 증거라는데

정신 연령 스물일곱의 나는

어떻게 된걸까?

 

여기 석양 정말 멋지다 ...

 

 

 

 

나를 위한 뽀나스 사진 두 장.

리조트 복도에 걸린 2장의 씨리즈 사진을

스마트폰의 화각이 허락하는 만큼만 찍어 봤다.

아 ...

사진에 내 이메일 주소가 박혀 있긴 하지만

아래 두 장의 사진은

엄연히 나에게 저작권이 있는 사진이 아니다...

  

 

Posted by 내브호크 navhawk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